황수정 근황 남편 결혼 마약 총정리

분류없음

황수정 근황 남편 결혼 마약 총정리



최근 TV 조선에서 방송된 ‘별별톡쇼’에서 허준 예진아씨로 유명한 황수정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당시 청순한 외모의 황수정은 ‘허준’에 출연하여 수려한 외모로 인기를 얻었는데요. 




그런 그녀가 별안간 잠수를 타고 활동을 접은 이유는 바로 마약 스캔들이었습니다. 그런 황수정 근황에 대한 궁금증도 커졌는데요.



황수정 근황을 알기 전 그녀의 프로필을 간략히 알아보겠습니다. 황수정은 1972년 12월 24일생으로 올해 47세입니다. 명일여자고등학교를 나왔다고 알려져 있으며, 1994년 SBS 1기 공채 MC로 데뷔하여 2000년 MBC 연기대상 TV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수상한 경력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제 막 인기를 얻고 스타가 될 일만 남았던 황수정은 마약 범죄로 인하여 큰 파장을 일으켰습니다. 당시는 지금보다 마약에 있어 더 보수적이고, 청순한 이미지와 반대되는 사건이었기에 더더욱 충격적인 사건이었는데요.




활력이 생긴다는 말에 마약인 줄 모르고 마셨다고 밝혔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진술을 하던 중 소문이 이상하게 퍼져 황수정이 ‘최음제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는 내용이 보도되었습니다. 황수정에게 이 마약을 건넨 사람이 유부남이라는 사실 또한 충격이었죠.



하지만 황수정 근황을 알아보자면, 그녀는 최음제 이야기를 본인이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고 합니다. 사실이라면 황수정 입장에서는 억울한 부분도 있다고 보는데요. 지금도 많은 연예인들이 마약 논란에 휩싸이고 있지만, 그 당시의 황수정 마약 사건은 정말 충격적인 이슈가 될 수밖에 없던 시기였던 것 같습니다.



계속해서 방송 복귀를 시도하고 있다고 하는 황수정, 그녀의 앞으로의 행보가 궁금해집니다.

티스토리 툴바